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 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대사 없이도 이해되는 작품

애니메이션 슈퍼미니2

처음에 애니메이션이라고 해서 자막버전인지, 더빙버전인지 궁금했었다. 하지만 이 영화를 막상 보고나니 그런 궁금증을 가질 필요조차 없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게 되었다.

홍보대행사로부터 제공받은 보도자료에는 캐릭터 이름도 적혀있고, 네이버 영화 정보에 이 작품에 출연한 배우도 공개되어 있지만 사실상 이러한 것들은 의미가 없다.

사실 대사가 한 마디도 안 나오진 않으나 그다지 유의미한 대사도 아니고, 전부 10문장이나 될까 싶을 정도로 적다 보니 번역 자막조차 없다.

 

슈퍼미니2 촬영 현장
‘슈퍼미니2’ 촬영 현장

그리고 애니메이션이라기보다는 실사 영화에 CG가 덧입혀진 작품이라고 설명하는 편이 더 이해가 빠를 듯하다.

바로 애니메이션 <슈퍼미니2>에 대한 이야기다.

프랑스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이 작품은 ‘절대설탕’을 둘러싼 개미들의 암투와 이 과정에서 택배 박스에 들어가 긴 여정을 떠나게 된 무당벌레를 구하기 위해 아빠 무당벌레와 거미, 흑개미가 팀을 꾸려 구조활동을 벌이는 내용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곤충들은 사람이 아닌 곤충이기 때문에 말을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윙 소리나 삑삑 소리가 전부이지만 왠지 모르게 곤충의 ‘말’을 다 이해할 수 있을 듯하다.

심지어 무당벌레가 자기 아빠에게 ‘파파'(아빠)라고 부르는 것만 같이 들릴 정도다. 갑자기 내가 동물 커뮤니케이터(자칭 동물과 대화한다고 주장하는 사람)가 된 듯하다.

그런 까닭에 이 작품에는 더빙도, 자막도 필요 없다.

분명 서두에 대사가 한 10마디는 나온다고 했던 이유는 동물들의 말이 아닌 ‘인간들’의 말이 나오기 때문이다.

식재료 택배 박스를 받은 주방 직원들이 나누는 대사(심지어 프랑스어와 중국어이다)가 몇 마디 나오는데, 솔직히 정확한 의미는 모르더라도 대충 짐작컨대 “재료 왔어?” “뜯어봐” 뭐 그 정도의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수준이라 자막이 필요 없다.

오히려 그래서 더 이 작품이 프랑스 뿐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 흥행할 수 있는 요소라고 생각된다.

별도로 돈을 들여서 자국어로 번역하거나 더빙 하지 않아도, 그렇다고 대사 한 마디 없는 재미없는 무언극(無言劇)도 아니니 말이다.

여기에 더해 전체관람가 등급이라고는 하지만, 곤충의 지극한 가족 사랑을 통해 인간인 우리에게 큰 울림을 주는 작품이라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작품이라는 점이 매력적이다.

뿐만 아니라, 눈앞의 이익을 위해 환경파괴를 일삼는 인간의 탐욕을 비판한다.

또 하나 눈길을 끄는 점은 실제 크기의 세트와 실제 주민 등이 등장한다는 점인데, 이 때문에 세트 콘셉트 작업에만 6개월이 걸릴 정도로 긴 제작기간(총 5년)이 걸렸을 뿐 아니라 마지막에 등장하는 베이징 장면은 실제 베이징 현지에서 촬영하기도 했다.

이처럼 심혈을 기울여 만든 애니메이션 <슈퍼미니2>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마이스타 이경헌 기자

댓글 남기기

Chinese (Simplified)EnglishGermanGreekItalianJapaneseKoreanRussianSpanish
글자크기 변경하기
고대비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