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 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정준영 이어 차태현도 방송 모두 하차키로

차태현
사진출처=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스틸컷

 

이른바 버닝썬 사태의 여파가 승리를 넘어, 정준영 그리고 차태현과 김준호에게까지 이어지고 있다.

정준영의 휴대전화 카톡 내용을 조사하던 과정에서 2016년 <1박 2일> 출연자들이 모인 단체 대화방에서 차태현이 5만원쩌라 수십 장을 찍어서 올리며,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라고 2차례나 자랑한 것이 확인됐다고 지난 16일 KBS가 보도했다.

심지어 “신고하면 쇠고랑”이라며 자신의 행위가 잘못된 것임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

문제는 이 대화방에 당시 담당 PD도 있었으나, 어떤 제동도 걸지 않고 이같은 행동을 용인했다는 점이다.

평소 출연자들에 대해 융통성이 없어 ‘무도리 PD’로 불리던 유 모 PD는 지난 달 MBN 자회사인 스페이스 래빗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편, 차태현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이번 보도로 인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마이스타 이경헌 기자

댓글 남기기

Chinese (Simplified)EnglishGermanGreekItalianJapaneseKoreanRussianSpanish
글자크기 변경하기
고대비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