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 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자연을 콘크리트 안으로 끌어 들여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작품 '빛의 교회'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작품 ‘빛의 교회’

 

누구나 한번쯤 봤을 노출 콘크리트 건축물. 미술관, 박물관, 핫한 카페에서 외장의 내면을 채우던 콘크리트가 밖으로 드러난 건축물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차가우면서도 따뜻한 감성을 가진 건물에서 우리는 스타일리시한 자신과 마주한다.

안도 타다오의 건축물은 이런 모든 것을 다 포함한다. 독특한 구조의 건축물들은 한눈에도 ‘멋있다’라는 말을 내뱉게 되며, 누구나 한 번 보면 건축물의 에술성을 보게 된다.

자연을 그대로 창문에 담아내며, 액자 하나를 방에 걸어놓은 듯 자연스럽게 내외부를 연결한다. 자연을 치밀하게 건축물 안으로 끌어들여 생활의 일부분이 되게 한다.

다큐멘터리 영화 <안도 타다오>는 이런 건축물을 영화 상영시간 내내 볼 수 있다. 자연이 차가운 콘크리트라는 건축재와 만나 조용하고 따뜻한 공간을 만들어내며, 전문적인 교육을 받지 못한 건축가가, 자신의 아이디아와 열정으로 자신만의 건축 세계를 만들어 간다.

어려운 환경으로 인해 복서라는 직업을 고등학생일 때 선택하고, 자질 없음을 깨닫고 쉽게 포기했다는 안도 타다오는 자신만의 해학으로 본인의 인생을 설명한다. 젊었을 때의 패기로 건축한 ‘아즈마 하우스’는 실용성을 일부 포기한 용감한 시도이며, 건축주의 더 없는 용감한 선택에 의해 건축된다. 이뿐만 아니라 안도 타다오의 다양한 건축물을 관람하는 시선과 함께 건축가의 시선으로 볼 수 있는 것 또한 큰 매력이다.

세계 곳곳에 있는 안도 타다오의 건축물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으며, 그의 인생관과 건축 철학을 볼 수 있다. 특히, 빛과 바람이 머무는 공간들은 감동이라는 선물을 주고, 건축물을 넘어 예술작품을 관람하는 마음으로 보게 된다.

영화의 마지막에 “어, 이렇게 끝나?”라는 생각이 들어 좀 아쉬움이 남지만, 건축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보길 권한다.

다큐멘터리 영화 <안도 타다오>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마이스타 박선영 기자

댓글 남기기

Chinese (Simplified)EnglishGermanGreekItalianJapaneseKoreanRussianSpanish
글자크기 변경하기
고대비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