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 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욕망이 지나치면, 공포가 따로 없어

최근 영화 <사자>를 시작으로 <암전> <변신> 등 국산 공포영화들이 줄지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역시 여름엔 공포영화가 진리인가 싶기도 한다.

그 중에서도 극장이라는 공간에서 일어나는 공포를 그린 영화라는 점은, 이 영화를 보러 극장에 가야하는 관객들에게 호기심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영화 암전 포스터

게다가 서예지 뒤에서 진선규가 바라보고 있는 상황에서 ‘극장에 불이 꺼지는 순간 공포는 바로 등 뒤에 있다’는 알 듯 모를 듯한 섬뜩한 카피가 눈길을 끈다.

혹자는 외모만 보고 공포의 대상이 진선규라고 생각해 그가 귀신이거나 끔찍한 범죄자가 아닐까 추측할 뿐이다.

8일 기자들에게 공개된 <암전>에 대해 이러한 선입견을 갖고 영화를 보러 간 기자는 주인공 박미영(서예지 분)이 깜깜한 극장에서 탈출하는 첫 장면부터 괜히 긴장을 했다.

하지만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이 영화를 공포영화라고 생각하지 않고 본다면 그리 무서운 영화는 아니다.

물론 귀신도 나오고, 다소 잔인한 장면도 나오지만 그다지 무섭진 않다. 전혀 소리를 지르거나 눈을 감을 만큼의 공포영화는 아니다.

영화 암전 스틸컷

단편영화 한 편으로 주목받는 신인 감독이 된 박미영은 8년 동안이나 자신의 첫 장편영화 준비에 매달리고 있는 상황.

그녀는 무서운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일념하나로, 세상의 무서운 이야기는 죄다 수집하지만 마땅한 소재가 없어 시나리오도 제대로 쓰지 못하자 제작사로부터 독촉에 시달린다.

그러던 차에 10년 전 대전대 연극영화과 졸업작품 한 편이 공포영화였는데, 너무 무서워서 영화를 보던 이들이 뛰쳐나갔고 1명은 그 자리에서 죽기까지 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대체 얼마나 무섭길래 그랬을까 호기심에 당장 대전으로 내려가 ‘그 영화’를 수소문하기 시작하고, 드디어 그 영화의 제목이 <암전>이라는 사실과 10년 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상영된 적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다.

당장 영화제 사무국에 근무하는 선배를 찾아가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그 영화가 영화제에서 상영이 취소됐다며 보여줄 수 없다는 말을 듣게 된다.

더더욱 궁금해진 박 감독은 인터넷에 ‘암전’의 존재를 아는 사람을 찾는다는 글을 올리고, 결국 자신이 그 영화의 감독이라고 주장하는 김재현(진선규 분)을 만나게 된다.

하지만 재현은 계속해서 그 영화에 관심을 끄라며, 후회하지 말라는 말만 되풀이 한다.

더더욱 궁금증이 폭발한 미영은 재현의 뒤를 밟고, 한 폐가(廢家)에서 기이하게 살아가는 그의 모습을 알게 된다.

결국 미영은 재현이 ‘암전’을 찍으면서 어떤 일을 겪게 됐는지 알게 되고, 자신 역시 재현과 마찬가지로 여러 안 좋은 일을 겪게 된다.

이 영화를 만든 김진원 감독은 실제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감독으로, 극중 박미영의 모습과 닮았다.

또 귀신, 폐가 등에서 겪는 배우들의 공포감 역시 연기가 아닌 실제 느끼는 공포를 그대로 표현했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한 테이크가 긴 탓에 대역 없이 배우들이 직접 연기를 했기 때문.

그런 까닭에 감독과 배우 모두 자신의 모습을 그대로 이 영화에 투영해 냈다고 할 수 있다.

또 하나 이 영화는 단순한 귀신 이야기가 아닌 욕망에 관한 영화라는 점이다.

8년 동안이나 가장 무서운 공포영화를 만들겠다는 자신의 욕망 때문에 결국 미영은 재현의 충고를 무시한 채 스스로 위험에 빠지면서까지 ‘암전’에 집착한다.

실제 김진원 감독이 이 영화의 시나리오를 쓸 때, 빨리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휩싸여 있던 터라 이러한 부분이 잘 드러났다고 한다.

김 감독은 “영화를 찍을 수 있다면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제 자신을 공포영화에 맞게 고쳤다”고 설명했다.

극중 박미영 감독의 모습과 닮은 점이 바로 이 점이다.

물론 사람이 어느 하나에 ‘미칠 정도’로 꽂히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지만, 그것이 지나치면 광기(狂氣)로 나타날 수 있다.

귀신에 꽂힌 박미영은 결국 ‘암전’이라는 영화를 완성해 대중에게 선보이지만, 광기에 사로잡힌 그는 결국 극단적인 결말을 맞는다.

누구나 성공하고 싶은 욕망을 가지고 있겠지만, 그것이 지나치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를 잘 보여주는 영화다.

영화 <암전>은 오는 15일 개봉한다.

/마이스타 이경헌 기자

댓글 남기기

Chinese (Simplified)EnglishGermanGreekItalianJapaneseKoreanRussianSpanish
글자크기 변경하기
고대비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