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 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스크린 상한제 적용하면 어벤저스 절반으로 줄어들어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 행사에 참여한 배우와 감독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영주 의원은 지난 28일, 최근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어벤저스: 엔드게임>을 대상으로 스크린 상한제를 통한 상영점유율 완화 효과를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관객이 집중되는 개봉 첫 주 주말 프라임타임(13~23시)에 스크린 상한제 40%를 적용할 경우 80%에 달하는 어벤져스의 상영점유율이 절반  가량 감소해 같은 시간대 10회의 상영 횟수를 다른 영화에 배분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프라임타임이 아닌 하루 전체를 기준으로 상한제 40%를 적용하면 84.9%에 달하는 점유율이 45.3%p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가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A극장(8개관) 개봉 첫 주 토요일(4월 27일)과 개봉 첫 날 평일(4월 24일)의 상영 시간표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토요일 프라임타임에 스크린 상한제 40%를 적용할 경우 같은 시간대 어벤져스의 상영점유율이 80.0%(20회/25회)에서 40.0%(10회/25회)로 감소하여, 상영횟수 총 25회 중 10회를 추가로 다른 영화에 배분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같은 날 일일 전체를 대상으로 상한제 40%를 적용할 경우에는 일일 상영점유율이 84.9%(45회/53회)에서 39.6%(21회/53회)로 감소하여 하루 전체 상영회수 53회 중 24회를 다른 영화에 배분할 수 있었다.

또 개봉 첫날 평일을 기준으로도 프라임타임에 스크린 상한제 40%를 적용할 경우에는 상영점유율이 79.2%(19/24회)에서 37.5%(9회/24회)로 감소하여 상영 횟수 24회 중 10회를 다른 영화에 배분할 수 있었다.

일일 전체를 기준으로 상한제 40%를 적용하면 상영점유율이 78.8%(41회/52회)에서 38.5%(20회/52회)로 감소하여, 하루 21편의 상영횟수를 다른 영화에 배분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즉, 스크린 상한제의 도입 효과를 분석한 네 가지 사례 모두에서 스크린 상한제가 어벤져스 한편이 최대 85%까지 차지하고 있던 극장의 상영점유율을 절반가량 줄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어벤져스가 아닌 다른 영화를 상영할 수 있는 여지가 그만큼 늘어난다는 의미로, 다양한 영화의 상영을 통해 관객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켜 줄 수 있어 이번 분석이 의미를 가진다.

이에 대해 김영주 의원은 “스크린 독과점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스크린 상한제가 충분한 답은 아닐 수 있다”며 “한 편의 영화가 점유한 상영시간이 줄어든다고 해도, 그 자리를 또 다른 블록버스터 영화가 차지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따라서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스크린 독과점을 막기 위한 제도 도입을 위해 국회를 중심으로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스타 이경헌 기자

댓글 남기기

Chinese (Simplified)EnglishGermanGreekItalianJapaneseKoreanRussianSpanish
글자크기 변경하기
고대비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