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 연예전문지 마이스타 입니다 기사 본문을 마우스로 드래그 후 스피커 아이콘을 누르면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에이미, 휘성에 오해 사과…휘성 마음 고생 어쩌나

에이미
방송인 에이미 / 자료사진

지난 달 절친한 남자 연예인과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으며, 자신이 이와 관련해 경찰조사를 받게 되자 행여 본인에게까지 피해가 갈까 싶어 성폭행을 통해 입막음 하려 했다는 충격적 폭로를 했던 에이미.

당시 에이미의 이같은 폭로로 해당 남성 연예인이 휘성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고, 휘성은 억울하다며 에이미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통화 내용에서 에이미가 오해했다는 걸 인정했다.

그러나 에이미는 통화 당시 휘성에게 약속했던 언론을 통한 공식사과 약속을 한 달 넘게 지켜오지 않았다.

그러던 에이미가 2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같이 병원을 간 적이 있는데, 휘성이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보고 자신이 오해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또 휘성이 자신의 입을 막기 위해 성폭행 하려 했다는 폭로와 관련해서도 “휘성과 제가 같이 알던 지인 중 한 명이 제 집 앞까지 찾아와 한 말들은 제가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이었고 달리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로써 휘성에 대한 에이미의 폭로는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마이스타 이경헌 기자

댓글 남기기

Chinese (Simplified)EnglishGermanGreekItalianJapaneseKoreanRussianSpanish
글자크기 변경하기
고대비
Click to listen highlighted text!